‘냄비받침’ 홍준표, 눈썹 문신부터 영수 회담까지 예능감 가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냄비받침’ 홍준표, 이경규 / 사진제공=KBS2

‘냄비받침’ 홍준표, 이경규 / 사진제공=KBS2

KBS2 ‘냄비받침’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눈썹 문신, 시청률, 영수회담 등에 대해 거침없이 이야기해 예능감을 보여줬다.

홍 대표는 25일 방송된 ‘냄비받침’에 ‘이경규가 만난 리더’ 두 번째 주자로 출연했다.

홍 대표는 자신이 눈썹 문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눈썹 문신을 했는데 생각보다 너무 아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시청률에 대해서는 “(방송 중) 실수하는 것도 그대로 내보내야 해. 그래야지 시청률이 올라갑니다”라고 말했다.

청와대 영수회담에 불참한 데 대해서는 “영수회담 시간에 맞춰 청주 수해 복구 봉사 활동을 간 것”이라고 밝혀 다시 한번 웃음을 유발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