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100’ 김태우, “god 멤버 중 손호영이 최적 사윗감…내 여자만 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태우 / 사진제공=KBS2

김태우 / 사진제공=KBS2

KBS2 ‘1 대 100’에 출연한 김태우가 두 딸의 사윗감으로 손호영은 좋고, 윤계상은 안된다고 밝혔다.

25일 방송된 ‘1 대 100’에서 김태우는 god 멤버들 중 괜찮은 사윗감으로 손호영을 꼽았다. 김태우는 현재 세 아이의 아빠다.

MC 조충현 아나운서가 김태우에게 “딸들이 크면 시집을 보내야 하는데 이런 사윗감 좋다, 나쁘다를 god 멤버 중에 고른다면?”이라고 질문했다. 김태우는 “손호영이 연애하는 것을 옆에서 지켜봤는데 내 여자만 아는 정신이 강하다”며 god 멤버 중에서는 손호영이 사윗감으로 좋다고 말했다.

이어 김태우는 사윗감으로 부족한 사람에 대해선 말하기를 꺼리다 MC의 끈질긴 답변 요청에 “윤계상이 잘생기고 멋있는데 의외로 보수적인 면이 있다”고 밝혔다.

김태우는 “윤계상이 살가울 것 같은데 권위적이고 보수적인 면이 있어 요즘 세대엔 안 맞는 것 같다”고 고백한 후 다급하게 윤계상에게 영상 편지를 보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