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경찰’ 박서준X강하늘이 다했다(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강하늘과 박서준이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점에서 열린 영화 '청년경찰'(감독 김주환)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강하늘과 박서준이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점에서 열린 영화 ‘청년경찰'(감독 김주환) 언론시사회에서 손을 잡고 브로맨스를 뽐내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ard333@

배우 박서준과 강하늘이 영화 ‘청년경찰’을 이끌었다. 코믹에 액션, 감동까지 선사했다.

‘청년경찰’(감독 김주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25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극의 연출을 맡은 김주환 감독과 주연배우 박서준, 강하늘이 참석했다. ‘청년경찰’은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뿐인 두 경찰대생이 납치사건을 목격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극이다.

두 청춘 배우를 내세운 버디무비답게 박서준과 강하늘의 존재감이 눈길을 끌었다. 어리숙한 경찰대 후보생으로 첫 등장했지만 일련의 사건을 겪으며 성장하는 모습이 공감과 감동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두 사람의 브로맨스가 유쾌하게 풀어져 웃음을 유발했다. 김 감독은 “두 배우의 호흡이 실제 동네 친구처럼 그려지는 것이 영화의 가장 중요한 포인트였다”며 “내가 쓴 대사보다 두 사람의 자연스러운 호흡이 더 좋아서 자유롭게 풀어뒀다”고 말했다.

‘절친’으로 열연한 박서준과 강하늘은 실제 친분을 드러내기도 했다. 박서준은 “캐릭터 간의 호흡을 위해 하늘이와 친해져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노력을 하기 전에 이미 친해졌다”며 “처음 감독님, 하늘이와 함께 만나서 총 쏘는 게임을 하러 갔다. 게임 속에서 한 팀을 이루면서 이미 팀이 된 거다”라고 재치 있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에는 두 사람의 강도 높은 액션 신이 담겨있다. 사실감 넘치는 액션 연기에 대해 강하늘은 “훈련 신을 찍을 때 감독님이 우리에겐 방향을 말해주지 않고 조교 역의 선배들과 말을 맞췄다. 그래서 나와 서준이 형은 진짜 훈련을 받는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박서준 역시 “감독님이 컷을 할 때가 된 것 같은데 계속 카메라를 돌렸다. 재입대한 느낌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두 사람의 리액션이 좋았다”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얼지 않고 신선한 표현을 해줘서 계속 그렇게 촬영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액션 신이 많은 만큼 크고 작은 부상도 있었다. 박서준은 괜찮았다고 했지만 김 감독은 “박서준이 강하늘을 안아서 높은 곳에서 내리는 장면이 있다. 강하늘이 박서준의 어깨에 떨어졌는데 그를 놓지 않고 두 사람이 같이 떨어졌다. 실제로 박서준의 팔에 상처가 났다”며 “영화 편집을 할 때마다 상처가 보여 미안했다”고 말했다.

‘청년경찰’ 속 열혈 청년 박서준과 강하늘의 모습은 통쾌하다. 김 감독은 “리얼리티를 장착하고 있지만 판타지라는 생각도 든다. 이 시대에 필요한 인재가 누군지, 젊음이 뭔지, 열정이 뭔지 생각하게 됐다. 이런 청년들이 세상에 있으면 조금은 든든해지지 않을까”라고 기대했다.

김주환 감독의 유머코드에 박서준과 강하늘의 브로맨스가 더해진 유쾌한 청춘극 ‘청년경찰’은 오는 8월 9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