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비받침’ 홍준표 “난 효린 팬…’검사가수 홍준표’로 앨범 낼 생각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냄비받침' 홍준표, 효린, 이경규 / 사진제공=KBS2

‘냄비받침’ 홍준표, 효린, 이경규 / 사진제공=KBS2

KBS2 ‘냄비받침’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가수 효린의 팬이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25일 방송된 ‘냄비받침’에서 ‘이경규가 만난 리더’ 두 번째 주자로 출연했다.

홍 대표는 자신이 효린의 팬이라며 “’불후의 명곡’에서 효린이 노래하는 모습을 보고 정말 잘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만약 정치를 하지 않았다면 ‘검사 가수, 홍준표’로 메들리 앨범을 내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SNS를 확인한다”고 고백해 폭소를 더하기도 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