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란제리 소녀시대’, ‘학교’ 후속으로 검토 중”(공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학교 2017' 포스터, '란제리 소녀시대' 표지 / 사진제공=KBS2, 생각과 나무 제공

‘학교 2017’ 포스터, ‘란제리 소녀시대’ 표지 / 사진제공=KBS2, 생각과 나무 제공

‘란제리 소녀시대’가 ‘학교 2017’ 후속작으로 검토되고 있다.

KBS2 드라마국 관계자는 25일 텐아시아에 “월화드라마 ‘학교 2017’ 후속작으로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란제리 소녀시대’를 검토 중이다”라고 밝혔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문학평론가 김용희의 첫 번째 장편소설이다. 1970년대 후반의 대구를 배경으로 소녀들의 성장통과 사랑을 그리는 작품이다. 완구 공장을 하는 집안의 둘째 딸 이정희가 주인공이다. 이정희가 친구들과 함께 사춘기를 통과해가는 줄거리다.

현재 방영 중인 ‘학교 2017’은 16부작으로 편성돼 오는 9월 종영한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