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스 크레취만 “박찬욱 감독과 첫 만남, 매우 흥분됐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토마스 크레취만/사진제공=쇼박스

독일 배우 토마스 크레취만/사진제공=쇼박스

독일 배우 토마스 크레취만이 “박찬욱 감독의 ‘빅 팬(big fan)'”이라며 “박 감독과 만났을 때 굉장히 흥분됐다”고 밝혔다.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한 호텔에서 가진 영화 ‘택시운전사’ 관련 인터뷰에서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 토마스 크레취만은 극 중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피터) 역을 맡아 열연했다.

토마스 크레취만은 “‘택시운전사’에 출연하기 전부터 한국 영화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며 “한국에서 세계 최고의 작품을 만든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개인적으로는 박찬욱 감독의 팬이다. ‘올드보이’ ‘스토커’ ‘박쥐’ ‘아가씨’ 등을 재미있게 봤다”고 말했다.

이어 ‘택시운전사’ 촬영 중 박찬욱 감독과 만났던 이야기를 들려주며 남다른 팬심을 드러냈다. 그는 “촬영 현장을 박찬욱 감독이 방문한 적이 있는데 그 전에 박 감독과 만난 적이 없어서 굉장히 흥분됐다”며 “박 감독은 하루 종일 세트장에 머물렀는데 ‘택시운전사’에 많은 기대를 하고 있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또 “박 감독이 장훈 감독에 대한 애정을 많이 보였고 송강호와도 많이 친해 보였다. 내가 개인적으로 사진 찍는 걸 좋아하는데 박 감독도 사진 찍는 걸 좋아한다고 하더라. 서로 사진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고 덧붙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