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남궁민, “‘조작’, ‘다시 만난 세계’ 다 잘됐으면…이시원 응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남궁민 / 사진제공=SBS

남궁민 / 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의 남궁민이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를 응원했다.

‘다시 만난 세계’에 출연중인 이시언이 최근 남궁민을 향해 “민이 형이 이번에도 잘 해낼 거다”라고 응원한 데 대해 화답한 것이다.

지난 20일 드라마 제작발표회에서 남궁민은 “촬영 중에 ‘다시 만난 세계’ 첫 방송을 챙겨 봤다. 색감이 정말 예쁘더라”라고 밝혔다. 그는 “시언씨가 출연하는 드라마이기도하다. 무엇보다도 ‘냄새를 보는 소녀’와 ‘미녀공심이’두 작품으로 나도 특별한 인연이 있는 이희명 작가님과 백수찬 감독님의 작품이라 잘 되었으면 좋겠다. 물론 우리 드라마 ‘조작’도 잘 되고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남궁민과 이시언은 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에 함께 출연하면서 절친한 친구로 거듭났다. 이후 둘은 예능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김과장’ 등 드라마에서도 서로 카메오로 출연하면서 더욱 돈독해졌다. ‘조작’을 위해 남궁민이 이시언으로부터 부산 사투리를 배우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한 관계자는 “‘조작’을 통해 다시 SBS 드라마에 출연한 남궁민은 이미 두 작품으로 인연을 맺은 작가와 감독의 작품을 일부러 챙겨봤을 정도다. 절친인 이시언에 대한 응원도 아끼지 않으면서 의리를 보여줬다”며 ‘조작’과 ‘다만세’에 많은 사랑을 보내줄 것을 요청했다.

남궁민이 출연 중인 드라마 ‘조작’과 이시언이 출연 중인 ‘다시 만난 세계’는 각각 매주 월화와 수목 오후 10시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