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곽진영, 꽉꽉이가 여자가 되어 돌아왔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불타는 청춘'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SBS ‘불타는 청춘’에 배우 곽진영이 오랜만에 촬영에 합류했다.

25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 출연진은 경기 양주로 여행을 떠났다. 곽진영은 이전 ‘불타는 청춘’에서 보인 모습과는 확 달라진 모습으로 여행을 함께 했다.

모임 장소에서 청춘들을 기다리던 곽진영은 차례로 도착한 친구들을 여성 같은 뒤태로 맞이했다. 지난 촬영에서 앙숙처럼 티격태격했던 김광규가 등장하자 콧소리까지 더하며 새 친구로 둔갑해 혼란에 빠뜨렸다.

곽진영의 정체를 확인한 김광규는 “꽉꽉이가 나타났다!”고 목청껏 외치며 반가운 마음을 표했다.

곽진영은 김도균과의 첫 만남에서 함께 철길 위를 걸었다. 곽진영과 김도균은 김국진와 강수지 커플의 낭만적인 기찻길 데이트를 따라해 부러운 마음을 표현했다.

‘불타는 청춘’은 25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