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엄지원, 남궁민 벌인 판에 발 담근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조작'

/사진=SBS ‘조작’

SBS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의 엄지원이 남궁민이 벌인 판에 제대로 발을 담근다.

25일 방송될 ‘조작’에는 한무영(남궁민)이 형 한철호(오정세) 죽음에 얽힌 진실을 쫓던 중, 예기치 못한 상황에 직면한다.

지난 방송에서 무영은 자신에게 주어진 단 하나의 단서 ‘문신’으로 형 죽음에 얽힌 퍼즐을 맞춰가던 중 뜻밖의 사고에 직면했다. 위장 취재를 감행했던 EM 무역에서 백골화가 진행 중인 시신이 발견된 것.

오늘 방송분에서는 EM 무역의 사장 박응모(박정학)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꾸려진다. 5년 전, 민영호 회장 사건에 책임으로 바닥까지 추락 후, 어렵사리 인천지검에 자리를 잡은 권소라(엄지원)는 관할 지역에서 벌어진 이번 사건을 통해 한 걸음 도약을 꿈꾼다.

그러나 보이지 않는 동아줄을 움켜쥐고 있는 박응모를 상대하기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사실 박응모는 대한일보 스플래시팀과 검찰에 오명을 안긴 민영호 사건 조작에 가담한 인물이기 때문.

사건 당시, 박응모는 형사 전찬수(정만식)와 짜고 김선홍 원장(차순배)을 매수해 민영호의 사인(死因)을 조작했는데 이들 뒤엔 다름 아닌 대한일보의 구태원(문성근)과 조영기(류승수)가 존재했다. 이들 모두가 결코 간단치 않은 관계라는 것이 설명되는 셈이다.

잠입 취재 당시 박응모와의 대화를 녹화해둔 무영은 보다 판을 키우기 위해 모종의 일을 꾸민다. 대한일보 스플래시 팀장에서 역사편찬위원회 소속 식물 기자가 된 이석민(유준상)은 박응모 사건을 대면하며 잊고 지냈던 어느 날을 떠올린다. 두 남자는 각기 다른 방식으로 박응모 사건에 접근, 예측불허의 전개를 이끌어갈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