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새신랑 VS 헌신랑 앞니 건 대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뭉쳐야 뜬다' /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 사진제공=JTBC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 하와이 허니문 패키지를 떠난 김용만 외 4명과 새신랑들이 앞니를 걸고 대결했다.

25일 방송된 ‘뭉쳐야 뜬다’에서는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 정재형이 앞니를 걸고 체력 대결을 펼쳤다.

이들은 사소한 계기로 체력에 대한 입씨름을 벌이게 됐다. 녹초가 된 김용만을 향해 멤버들이 “용만이 형은 초등학교 4학년한테도 질 것 같다”며 도발했다. 약골 캐릭터인 정재형까지 합세해 “형은 나한테도 진다”고 약을 올리자 폭발한 김용만이 체력 대결을 제안했다.

패키지 최고령자들의 싸움을 지켜보던 멤버들은 서로 “내가 너는 이긴다”며 도발에 합류해 언쟁이 시작됐다. 기나긴 입씨름 끝에 “그럼 진짜 달리기 경주를 해보자. 지는 사람은 앞니를 뽑자”며 승부욕에 불타기 시작했다.

멤버들의 도발에 걸려든 것은 함께하는 새신랑들도 마찬가지였다. 패키지 ‘체력왕’을 가리는 대결에 신랑들까지 참여하기로 결정됐다. 이로써 ‘김용만 외 4명의 헌신랑 대 하와이 허니문 패키지 새신랑’의 단체전 경기가 벌어지게 됐다.

초반 자신만만하던 멤버들은 새신랑 중 계주 선수 출신이 있는 것을 알고 “앞니 없어지게 생겼다”며 당황을 금치 못했다. 이어 축구 국가대표 선수 출신 안정환과 계주 선수 출신의 새신랑을 맞붙이며 세기의 대결이 성사됐다. 네 사람은 “앞니 있을 때 마지막으로 사진이라도 남기자”며 전의를 불태워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