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라디오’, 색다른 합이 온다…’김숙X나르샤”김숙X공민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 나르샤, 공민지 / 사진제공=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 나르샤, 공민지 / 사진제공=SBS 러브FM

가수 나르샤와 공민지가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 특별 DJ로 출연한다.

평소 DJ 김숙과 친분이 있던 나르샤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송은이의 빈 자리를 대신한다. 공민지는 28일만 특별 DJ를 맡는다.

김숙은 이번 특별 DJ 섭외를 위해 직접 발 벗고 나섰다. 나르샤와 공민지 역시 평소 친한 언니로 지내던 김숙의 연락에 흔쾌히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숙과 나르샤, 김숙과 공민지라는 새로운 조합이 보여줄 재미가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SBS 러브 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는 매일 오후 6시 5분부터 8시까지 103.5MHz와 인터넷 라디오 고릴라를 통해서 들을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