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X현대자동차,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 공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 / 사진제공=SM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 / 사진제공=SM

연예 기획사와 자동차 기업이 만났다.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와 현대자동차(주)의 협업 프로젝트로 탄생된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Solati Moving Studio)’가 25일 공개됐다.

이번 프로젝트는 다른 산업에 속한 두 기업이 ‘창조와 혁신을 통해 사람들의 삶을 풍요롭게 한다’는 동일한 비전을 공유하며 출범시킨 장기 프로젝트의 시작이다.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는 이동 중 내부에서 방송을 진행할 수 있는 특수 차량이다. 제작 목표는 ‘사용자 중심의 안전한 방송 스튜디오’다. 고성능의 카메라, 음향, 조명 장비가 탑재됨은 물론 제작자 전용 시트와 편집 장비 등을 구비해 이동 중에도 안정적인 방송 촬영과 편집이 용이하다.

SM은 오는 8월부터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를 활용한 소속 아티스트들의 디지털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SM 관계자는 “자동차 공간 자체를 엔터테인먼트화한 새로운 시도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앞으로도 이종산업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시도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