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정선희 “연애? 혼자가 편해… 현재 자웅동체로 사는 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MBC 에브리원 토크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정선희가 연애 의사를 묻자 “혼자가 편하다”라고 답했다.

25일 방송될 ‘비디오스타’는 ‘한방에 올킬! 독침 쏘는 언니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정선희-김효진-최은경-안선영-김정민 여성 예능인 5명과 함께 진정한 ‘여성 예능’의 저력을 보일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26년 차 베테랑 입담꾼 정선희가 출연해 원조 여성 MC로서의 자신감을 드러냈다. 정선희는 “현재 교제 중이냐”는 MC의 질문에 “혼자가 편하다. 현재 자웅동체로 살고 있다”고 재치있게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효진은 현장에서 공개된 남편의 훈훈한 외모를 잠시 감상한 뒤 “남편이 여왕 대접을 해서 피곤하다”는 망언으로 MC들의 화를 돋웠다. 이어진 남편의 사랑꾼 일화에 출연진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또 자신을 ‘원조 박나래’라 주장하고 나섰다. 과거 주사로 따지면 자신이 원조 박나래급이라는 것. 김효진은 이어 목욕탕에서 주사를 부렸던 일화를 공개하며 출연진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최은경은 남편과의 이혼 루머를 유쾌하게 반박했다. 최은경은 “아들을 등교시킨 뒤 남편과 함께 빵집에서 커피를 마시곤 했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어느 날 친한 동생이 조심스레 ‘이혼했냐’고 묻더라”고 말한 최은경은 “알고 보니 학부모들 사이에서 쇼윈도 부부라는 루머가 퍼진 것이었다. 말도 안 된다”며 루머를 부인했다.

또 최은경은 “누드화보가 찍고 싶다”는 폭탄 발언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앞서 명품 복근을 자랑한 데 이어 “직접 포즈를 취해보자”는 MC들의 제안에 흔쾌히 독특한 포즈를 선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비디오스타’는 25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