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정채연, 기찻길 어부바도 풋풋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다시 만난 세계' 정채연, 여진구 / 사진제공=아이엠티브이

‘다시 만난 세계’ 정채연, 여진구 / 사진제공=아이엠티브이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에서 여진구와 정채연이 어부바 데이트로 설렘을 전한다.

여진구는 ‘다시 만난 세계’에서 주민등록상으로는 31살이지만 몸과 마음은 19살인 소년 성해성 역을 맡았다. 정채연은 해맑은 말괄량이 소녀 정정원 역을 맡은 이연희의 청소년 시절을 연기한다.

지난 3~4회에서 12년 만에 현실세계로 다시 돌아온 성해성(여진구)은 자신이 살인자라는 누명을 쓴 채 교통사고를 당했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어린 정정원(정채연)은 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성해성(여진구)의 영정 사진을 들고 장례식장으로 뛰어가 성해성의 가족들에게 전해 주며 오열했다.

오는 26일 방송될 5~6회에서는 여진구가 정신없이 잠든 정채연을 업은 채 한적한 기찻길을 걷는다. 제작진은 25일 이 장면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여진구와 정채연의 기찻길 어부바 데이트 현장은 지난 19일 경기도 연천에서 촬영됐다. 누군가로부터 마음의 상처를 받은 정정원(정채연)을 성해성(여진구)이 곁에 머물며 위로해 주는 장면이다. 여진구는 쑥스러워하는 정채연을 남자답게 리드하며 촬영을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두 사람은 아침부터 새벽까지 쉴 틈 없이 이어진 촬영에도 틈틈이 대본을 맞춰보거나 함께 리허설을 하며 완성도를 높였다.

제작진은 “여진구와 정채연의 과거 속 첫사랑, 소꿉친구들의 에피소드가 회를 거듭할수록 더욱 무르익어갈 것”이라며 “묘한 기류를 풍기고 있는 두 고등학생이 앞으로 어떤 ‘썸’을 보여줄지 5~6 회 본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다시 만난 세계’는 12년 만에 돌아온 성해성의 정체를 비롯해 성해성이 살인을 저지르고 교통사고를 당했다는 누명을 쓰게 된 이유와 그 속에 얽힌 숨겨진 비밀 등이 점점 공개되면서 첫 방송 이후 흥미를 더해가고 있다. ‘다시 만난 세계’ 5~6회 분은 오는 2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