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 첫 주연작 ‘미스터 쉐프’, 오는 8월 18일 개봉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미스터쉐프' 포스터

‘미스터쉐프’ 포스터

밴드 씨엔블루 정용화의 첫 스크린 데뷔작인 영화 ‘미스터 쉐프’가 오는 8월 18일 국내에서 개봉키로 확정 짓고 포스터를 공개했다.

‘미스터 쉐프’는 프랑스에서 온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 출신의 천재 쉐프 안 폴(정용화)이 허름한 동네식당의 숨은 고수 고천기(사정봉)를 만나 1위를 놓고 치열하게 펼치는 대결을 그린 작품이다.

25일 공개된 ‘미스터 쉐프’의 포스터에서는 주방에서 조리복을 입은 정용화의 진중한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을 진두 지휘하는 천재 요리사로서 존재감을 발산하는 모습이다. 영화 속에서 펼쳐질 마지막 도전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미스트 쉐프’는 홍콩 최대 규모의 엔터테인먼트 회사인 엠페러 모션 픽쳐스(Emperor Motion Pictures)가 투자한 대작으로 홍콩의 엽위민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화려한 요리의 세계를 그려냈다.

특히 중화권 전역에서 활약하며 한류스타의 입지를 굳힌 정용화가 천재 요리사 안 폴을 연기해 화제를 모았다. 덕분에 지난 2월 중국에서 먼저 개봉해 약 200억(중국 박스오피스 기준)의 수익을 거뒀다.

밴드 씨엔블루의 리더인 정용화는 두 번째 솔로앨범으로 활동하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