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日 데뷔 앨범 판매량 20만장 돌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

트와이스의 일본 데뷔 베스트앨범이 오리콘 차트 집계 기준 판매량 20만장을 돌파했다.

지난달 28일 일본에서 정식 데뷔한 트와이스의 앨범 ‘해시태그 트와이스(#TWICE)’는 지난 23일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에서 2352장의 판매고를 올렸다. 데뷔 이후 현재까지 오리콘 집계기준 총 20만 18장의 판매고로 트와이스는 데뷔 앨범만 20만장 이상을 판매하는 기염을 토했다. 아울러 출하량에서도 25만장을 넘어섰다.

‘해시태그 트와이스’는 지난달 28일 공개 후 약 한 달째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 톱 5를 유지하며 오랫동안 인기를 유지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 차트에 이름을 올린 톱10 중 6월 발매 앨범은 트와이스가 유일하다.

트와이스의 앨범은 발매와 함께 4일 연속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 2위를 지키다 도쿄체육관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연 지난 2일부터 1위에 올라 사흘 연속 해당 차트 정상을 고수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지난 5일 공개된 오리콘 주간 앨범차트에서도 2위에 올랐고 특히 2016년부터 2017년 7월 현재까지 일본에서 발매된 K팝 아티스트의 앨범 중 발매 첫 주 최다 판매량 기록 수립했다.

오리콘 6월 월간 앨범차트에서도 13만 594장의 판매고로 일본 대표 기획사 쟈니스의 인기 그룹 칸쟈니 에이트에 이어 2위에 올랐다. 특히 6월의 끝 무렵인 28일 공개되면서 집계 기간에 있어서 불리한 조건임에도 불구하고 트와이스는 이와 같은 호성적을 거두며 일본 내 트와이스의 인기 열풍을 입증했다.

일본 주요 언론도 트와이스의 현지 인기에 대해 연일 주목하고 있는 가운데 특히 후지TV ‘메자마시TV’에서는 최근 트와이스를 ‘일본 여중생 사이에서 유행하는 트렌드 톱10’ 중 1위로 선정해 눈길을 끌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