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뮤직 저작권료 거래 플랫폼 ‘뮤지코인’, 25일 출시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뮤지코인

뮤지코인

세계 최초로 뮤직 저작권료 거래 플랫폼이 출시된다.

25일 정오 저작권료 거래 플랫폼 뮤지코인(www.musicoin.co)이 공개된다. 뮤지코인은 음악 창작자와 투자자가 정직하게 거래하는 뮤직 플랫폼이다.

창작자와 투자자는 뮤지코인이 개발한 거래소를 통해서 뮤직 저작권료를 공유할 수 있다. 첫 거래는 옥션을 통해 진행되며, 낙찰 받은 후에 사용자간 거래도 가능하다.

뮤지코인의 관계자는 “뮤직 저작권료 거래를 통해서 가치가 상승되며, 창작자가 창작 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에만 집중하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뮤지코인은 세계 최초로 저작권료 플랫폼 및 음원 수익을 예측, 분석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밖에도 음원 분할 매매 시스템 등 4개 특허들에 대해 출원 중이다.

매주 월요일 옥션에 오르는 신곡이 공개되고 금요일에 낙찰자가 결정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