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전혜빈, 목마른 만큼 변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전혜빈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전혜빈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전혜빈이 SBS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 첫 방송에서 확 변신한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전혜빈은 ‘조작’에서 노련미 넘치는 대한일보 대표 사진기자이자 27개월 된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 오유경 역을 맡았다. ‘여자니까’라는 소리를 듣지 않기 위해 온 바닥을 구르며 취재 현장을 누빈 터에 뛰어난 현장 적응력을 지니게 된 유경은 우여곡절 많은 이석민(유준상)과 파트너를 이뤄 맹활약하는 캐릭터다.

지난 24일 방송된 ‘조작’ 1화에서 전혜빈은 5년 전 스플래시 팀 사진 기자로서 활약했던 모습으로 등장했다. 오유경은 철호(오정세)의 죽음과 스플래시 팀의 해체를 일으킨 사건들 속에서 카메라를 들고 뛰어 다녔다. 팀장 석민의 파트너로도 제 역할을 해냈다.

1화 방송만으로 앞으로 전혜빈의 활약이 기대되는 건 오유경이 지금까지 그가 맡아왔던 캐릭터들과는 다소 다르기 때문이다. 전혜빈은 제작발표회에서 오유경에 대해 “하이힐을 벗고 운동화를 신으며 촬영한 캐릭터는 처음“이라고 소개하며 “이런 캐릭터에 정말 목말랐다. 꼭 해보고 싶은 역할을 제안 주셨는데 안 할 이유가 없었다. 존경하는 선배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다. 열심히 잘 해내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전혜빈이 출연하는 ‘조작’ 3~4회는 25일 오후 10시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