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박정학, 강렬한 존재감으로 포문 함께 열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박정학 / 사진=SBS '조작' 방송화면 캡처

박정학 / 사진=SBS ‘조작’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정학이 SBS 월화드라마 ‘조작’의 서막을 함께 열었다.

지난 24일 처음 방송된 ‘조작’에서 박정학은 인신매매와 살인 등의 악행을 일삼는 박응모 역으로 특별 출연했다.

박정학은 특유의 강렬함으로 시선을 압도하며 등장했다. 그는 힘있는 눈빛으로 대사를 전달하며 캐릭터를 제 것으로 소화한 모습을 보여줬다.

박정학은 전작인 SBS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에서도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관진 역으로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줬다.

‘조작’은 ‘기레기'(기자+쓰레기)로 불리는 한무영(남궁민)과 소신 있는 기자 이석민(유준상), 한 번 문 사건은 절대 안 놓는 검사 권소라(엄지원)가 뭉쳐 변질된 언론에 통쾌한 일격을 가하는 이야기다. 25일 3~4회가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