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펀트송’, 더 견고해져 돌아온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연극 '엘리펀트송' 포스터 / 사진제공=나인스토리

사진=연극 ‘엘리펀트송’ 포스터 / 사진제공=나인스토리

연극 ‘엘리펀트송'(연출 김지호)이 오는 9월 6일 서울 수현재씨어터에서 개막한다.

‘엘리펀트송’은 정신과 의사 로렌스 박사의 실종 사건을 둘러싸고 병원장 그린버그와 마지막 목격자인 환자 마이클, 마이클의 담당 수간호사 피터슨 사이에서 벌어지는 심리극이다. 2004년 캐나다 초연 후 미국, 영국, 프랑스 등에서 공연되며 호평을 얻었다. 국내에는 배우 자비에 돌란 주연의 영화 ‘엘리펀트송’으로 먼저 알려졌다.

2015년 국내 초연 이후 지난해 앙코르 공연까지 성황리에 마친 이 작품은 올해 신선한 출연자들로 구성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극중 마이클 역은 박은석, 전성우가 또 한번 나선다. 여기에 현재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에 출연하고 있는 곽동연이 캐스팅됐다. 그린버그 역은 이석준, 고영빈, 김영필이 연기한다. 이밖에도 고수희, 윤사봉이 합류했다.

‘엘리펀트송’은 오는 9월 6일부터 11월 26일까지 수현재씨어터에서 공연되며, 오는 8월 8일 오후 2시 티켓 예매를 시작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