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최성국, 임성은 어머니와 긴장 가득 첫 만남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불타는 청춘' 최성국, 임성은 / 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최성국, 임성은 /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임성은을 마중하기 위해 공항을 찾은 최성국의 모습이 공개된다.

25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은 경기도 양주 편으로 그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최성국과 영턱스클럽의 멤버 임성은 어머니의 깜짝 만남이 성사됐다. 최성국이 임성은을 맞이하기 위해 공항에 갔다가 동행한 임성은의 어머니와 마주쳤던 것.

갑작스러운 상황에 당황해하던 최성국은 이내 임성은 어머니의 가방을 대신 들어주고 직접 차를 운전해 집에 데려다주는 등 두 사람을 배려하는 모습으로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최성국은 카메라 앞에서 긴장한 듯한 임성은의 어머니를 위해 특유의 재치와 친화력을 발휘하며 두 모녀를 웃음 짓게 했다.

최성국은 이날 처음 만난 임성은의 어머니에게도 ‘평소 참 괜찮다고 생각한 멤버’를 묻는 공식 질문을 던져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최성국과 임성은 모녀의 유쾌한 시간은 25일 오후 11시 10분에 SBS ‘불타는 청춘’에서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