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서민정, 결혼 10년 만에 첫 토크쇼 출연 ‘남다른 각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서민정이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

오는 26일 방송될 ‘라디오스타’는 ‘하이킥, 두 번째 역습! 한 번 더 오케이?’ 특집으로 배우 박해미-정준하-서민정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서민정은 앞서 ‘복면가왕’ 등에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으며 결혼 10년 만에 첫 토크쇼로 ‘라디오스타’를 선택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서민정은 “냉동인간 2호! 영원한 서선생!”이라는 소개에 걸맞게 변함 없이 밝고 유쾌한 웃음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1월 ‘하이킥’ 1탄 방송 당시 목소리로 출연을 했던 서민정은 실제로 ‘라디오스타’에 출연하게 된 것에 대해 기쁨을 표출했다. 서민정은 “오늘 나와서 너무 좋아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라디오스타’에 자신의 모든 것을 걸었다고 밝히는 등 남다른 각오를 보여줬다고.

서민정은 베일에 싸여있었던 미국 맨해튼의 결혼 생활에 대한 궁금증들을 하나씩 풀어나갔다. 맨해튼에서 갈고 닦은 방송 댄스 실력까지 공개하는 등 10년 공백이 무색할 정도로 자연스럽게 해동되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2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