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정용화 “절친 이준도 집돌이, 금기어는 ‘밥 먹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비정상회담' 캡처

/사진=JTBC ‘비정상회담’ 캡처

최근 솔로가수로 컴백한 밴드 씨엔블루의 정용화가 “이준과 서로의 마음을 잘 안다”고 말했다.

24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한국 비정상 대표로 출연한 정용화와 세계 각국에서 온 패널들이 인간 관계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평소 ‘집돌이’로 소문난 정용화는 실제 친구들도 ‘집돌이’의 성향이 강하다고 고백했다. 그는 특히 이준을 지목하며 “그 형은 진짜 집 밖을 안 나온다”고 웃었다.

정용화는 “이준 형과 연락을 하면 서로를 존중한다”면서 “‘밥 먹자’는 말을 하지 않는다. ‘오늘 뭐해?’라고 물어서 ‘그냥’이라는 반응이 나오면 ‘그럼 다음에 밥이나 먹자’하고 만다”고 말했다. “서로에 대해 잘 알기 때문에 만나고 싶지 않으면 솔직하게 ‘오늘은 쉬고 싶다’고 말한다”고도 덧붙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