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정용화 “안 친한데 술자리 호출, 부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비정상회담' 캡처

/사진=JTBC ‘비정상회담’ 캡처

솔로가수로 컴백한 씨엔블루 정용화가 인간 관계에서 받는 스트레스를 호소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 게스트로 출연한 정용화는 “제가 생각했을 때 갑작스러운 만남이었는데, 만난 지 두 시간 만에 번호를 요구하거나 부탁을 받을 때가 있다”고 운을 뗐다.

정용화는 친하지 않은 사람이 갑자기 전화를 걸어 “친구들이 네 팬이다”라고 통화를 요구하거나 급기야는 술자리에 부르기까지 했던 경험을 털어 놓았다. 그는 “거절 못하고 나가면 모르는 사람뿐이다. 부담스러웠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를 듣던 MC 성시경이 “제가 술 한잔 하자고 하면 어떻게 할 거냐”고 묻자 정용화는 “선배시니까 가야한다”고 재치있게 답변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