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소미 “혼자 양갈비 한팩 뚝딱… 천엽·생간 좋아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가수 전소미가 남다른 음식 취향을 공개했다.

전소미는 24일 오후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게스트로 출연해 냉장고 속을 공개했다.

전소미는 “최근 양갈비에 꽂혔다. 그런데 가족들은 좋아하지 않아서 혼자 양꼬치 가게에 가서 사 먹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보통 양갈비는 한팩을 다 먹어야 든든하더라”고 덧붙였다.

또 곱창과 염통 닭발 족발 천엽 생간 등 겉모습 때문에 호불호가 갈리는 음식들도 좋아한다고도 말했다. 전소미는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연습생 생활을 했다. 때문에 회식과 외식을 자주 하다보니 이렇게 됐다”며 “배 안에 들어가면 모두 똑같다”고 너스레를 자아내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