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김희선 “남편, 맥주 병뚜껑 따는 모습에 반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섬총사' 캡처

/사진=tvN ‘섬총사’ 캡처

배우 김희선이 “남편이 숟가락으로 맥주 병뚜껑을 따는 모습에 반했다”고 고백했다.

김희선은 24일 오후 방송된 tvN ‘섬총사’에서 “남편과 저는 둘 다 술을 너무 좋아한다. 저도 그게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어느 날 남편이 맥주 병뚜껑을 숟가락으로 따는 모습을 봤다. 너무 멋있게 따더라. 소리도 빵, 하고 멋있게 났다”면서 그 모습에 반해 결혼을 결심했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선은 이어 “그런데 결혼을 하고 나니 이제는 오프너(병따개)로 뚜껑을 따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