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남궁민, 형 오정세 의문사에 오열…사건의 배후는?(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조작' 방송 캡쳐

/사진=SBS ‘조작’ 방송 캡쳐

영화 버금가는 드라마가 탄생했다. SBS 새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이 심상치 않은 전개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24일 처음 방송된 ‘조작’에서는 문제적 기자 한무영(남궁민)이 위험한 사건을 헤집고 다니는 사연이 공개됐다.

한무영은 위장취재를 위해 전찬수 경위(정만식)에게 거래를 제안했다. 전찬수는 약점 잡힌 듯 “명심해라. 뒤져도 너 혼자 뒤지는 거고 나는 이 일에 아무 관련 없는 거다”라고 경고했다. 이후 한무영은 부산의 김사장으로 위장해 인신매매 하는 조직에 잠입했고 현장에서 또 다른 4구의 시신을 찾으며 사건은 커지게 됐다.

이후 집으로 돌아온 한무영은 과거 형 한철호(오정세)과의 사진과 각종 기사들을 살펴보며 하나씩 생각을 정리해갔다.

한무영이 위험을 무릎쓰고 다니게 된 사건의 발단은 5년 전이었다. 태권도 국가대표선수인 한무영은 감독의 승부조작을 검찰에 고발해 도핑 누명을 쓰고 영구제명 위기에 처했다. 알고 보니 감독의 사촌이 검찰총장이었던 것.

이 시각, 대한일보의 기자이자 한무영의 형인 한철호는 또 다른 사건을 캐기 위해 고군분투 했다. 이 가운데 한철호는 선배인 이석민(유준상)에게 한무영을 부탁, “인생을 바꾸는 사건을 취재중이야”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하고 끊었다.

이석민 역시 세상을 바꿀만한 기사를 준비하고 있었다. 일명 ‘민회장 리스트’로 기업의 총수인 민회장이 나라를 쥐고 흔드는 비리 가득한 인물들의 리스트를 유언으로 직접 들은 것. 이에 검찰 부장 차연수(박지영)와 권소라(엄지원)와 손을 잡았다. 전 대통령, 검찰 차장, 여당의원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윗선들이 사건에 개입돼 있던 만큼 검찰과 언론이 손을 맞잡고 모든 것을 바로 잡겠다는 계획을 세운 것이다.

이튿날 민회장 리스트는 세상에 공개됐다. 하지만 곧바로 불행이 닥쳤다. 검찰 차장은 전날 자신이 이미 구속위기에 처할 것이라는 것을 알고 모든 증거를 인멸했고, 시신으로 발견된 민회장은 루이체 치매 병을 갖고 있었던 것. 이는 곧 대한일보가 낸 기사가 오보임을 증명했다.

이석민은 민회장의 루이체 치매 기사를 보자마자 자신에게 전화 온 한철호의 말을 떠올렸다. “당장 기사를 내리라”는 말이었다. 앞서 한철호가 기사를 조작한 바 있어 이번에도 그럴 거라 생각한 그는 한철호의 서랍을 뒤졌고 그 안에서 민회장이 루이체 치매를 앓을 수도 있다는 증거가 나왔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의 배후는 이석민이 존경하는 대한일보의 상무 구태원(문성근)이었다. 그가 진짜 세상을 움직이는 악의 세력이었던 것. 한철호 역시 구태원에게 이용당해 모든 사건을 조작하는 데 가담했다. 전찬수 경위 역시 마찬가지였다. 민회장이 루이체 치매라는 증거가 세상에 알려질 수 있도록 했다. 또 인신매매 조직 두목 역시 구태원이 시키는대로 사건을 구상했다.

하지만 한철호는 구태원에게 이용당하면서도 어두운 세력의 뒤를 캐고 있었다. 이를 눈치 챈 구태원의 변호사 조영기(류승수)는 한철호를 없애자고 했다. 구태원은 자신이 아끼던 후배였던 만큼 갈등을 했지만 자신들의 약점을 파고들어 가만히 놔둘 수는 없었다.

이 시각 한철호는 괴로움에 사로잡혀있었다. 동생 한무영을 찾아가 밥을 얻어먹었지만 양심의 가책에 구역질까지 했다. 그는 한무영을 붙잡고 “제발 나보고 끝까지 포기하지 말라고 해줘”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후 한무영은 한철호를 데리고 약국으로 향했다. 한철호는 약국 밖인 보도블럭에 앉아있었고 한무영은 그런 형을 보며 걱정스러운 눈빛을 보냈다. 때마침 약국에 수상한 사내가 들어왔고 그는 한무영과 부딪혀 약을 주워줬다.

그를 의심할 리 없던 한무영은 곧바로 약국을 나섰고 한철호를 불렀다. 길을 건너려던 한철호는 트럭에 부딪혀 그의 눈앞에서 처참한 죽음을 맞이했다. 트럭 속 운전사는 창밖으로 손을 내밀고 칼을 내밀어 특유의 소리를 냈다. 한무영은 그 소리가 금방 약국에서 들었던 소리임을 알고 유일한 증거를 갖게 됐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