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뭐 들으세요?]선우정아부터 스텔라 장까지, 정규만큼 반가운 싱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정규 앨범만큼 반가운 세 곡의 싱글을 추천합니다.

선우정아 '구애' / 사진제공=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

선우정아 ‘구애’ / 사진제공=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

◆ 선우정아 ‘구애(求愛)’

선우정아가 올해 첫 싱글 앨범을 발매했다. 올해 참여한 드라마 OST를 제외하고선 지난해 9월 공개한 미니 앨범 ‘4×4’ 이후 첫 앨범이다. 선우정아는 이 앨범에 대해 “이 노래를 듣는 모든 사람들에게 보내는 선우정아의 구애”라고 설명했다.

‘왜 못 본 척 하냐구요”사랑받고 싶어요 더 많이 많이’ 등 투정부리는 듯한 가사는 귀엽지만 선우정아의 애절한 목소리가  반전으로 다가온다. 예상치 못한 곳에서 변주되는 음의 높낮이도 선우정아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어우러져 세련된 매력을 더한다.

스텔라장 'Alright' 앨범 커버' / 사진제공=그랜드라인

스텔라 장 ‘Alright’ 앨범 커버’ / 사진제공=그랜드라인

◆ 스텔라 장 ‘올라잇(Alright)’

‘과거는 과거에 두기로 해”널 지워가는 내가 기특해’····. 스텔라 장 특유의 경쾌한 박자 감각에 실린 가사를 듣다 보면 자꾸만 쿵 떨어지는 심장도 어느새 진정이 될지도 모른다. 스텔라 장의 곡 전반에서 묻어나는 세련된 감각은 ‘올라잇’ 뮤직비디오에서도 느낄 수 있다.

스탠딩에그 '너라면 괜찮아' / 사진제공=본엔터테인먼트

스탠딩에그 ‘너라면 괜찮아’ / 사진제공=본엔터테인먼트

◆ 스탠딩에그 ‘너라면 괜찮아’

달콤한 노래의 과잉 시대다. ‘고막 남친'(연인같이 달콤한 목소리로 노래를 불러주는 남자 가수)이라는 신조어가 등장했을 정도다. 달콤함의 홍수 속에서 스탠딩에그가 봄바람처럼 따뜻하 사랑 노래를 공개했다. 네가 하면 무엇이든 괜찮다고 다정하게 노래하는 ‘너라면 괜찮아’다. 일상적인 에피소드들에 쉬운 멜로디를 붙여 더 마음에 와 닿는다.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이니까 싫어하던 노래를 불러도 노래가 괜찮게 들리고 메이크업을 안 해도 예쁘니까 괜찮단다. 그리고 자신의 이런 마음을 잊어버리지 말라고 귀엽게 덧붙인다. 이런 ‘고막 남친’이라면 헤어지고 싶지 않겠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