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남궁민·유준상·엄지원, 엇갈린 인연의 시작은 오정세의 기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조작' 남궁민, 유준상, 엄지원 / 사진제공=SBS

‘조작’ 남궁민, 유준상, 엄지원 / 사진제공=SBS

SBS 새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의 남궁민, 유준상, 엄지원이 조작된 기사로 필연적인 인연을 맺는다.

24일 첫 방송될 ‘조작’ 1~2회에는 5년 전 대한일보 스플래시팀 소속 한철호(오정세)의 조작된 기사로 인해 오해와 갈등을 빚는 한무영(남궁민), 이석민(유준상), 권소라(엄지원)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5년 전 유도 국가대표 유망주였던 한무영은 올림픽 출전을 목전에 두고 억울한 약물 파문에 휘말려 선수 박탈 위기에 처한다. 그가 말도 안 되는 추문에 휘말리게 된 이유는 우연히 알게 된 진실을 고발하면서부터다. 한무영은 담당 검사 권소라를 찾아 도움을 청하지만 결정적 증인이 되어줄 주치의가 자취를 감추면서 사면초가의 상황에 놓인다.

그 사이 대한일보의 상징 스플래시팀 팀장이 된 이석민은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을 특종을 손에 넣게 된다. 정-관-재계에 걸쳐 비자금을 살포해 특혜를 받은 한 그룹 회장의 로비 리스트를 확보한 것이다. 석민은 회장의 배후를 밝히고자 검찰에 공조 수사를 요청해 차연수(박지영)와 권소라와 손을 잡게 된다. 이로 인해 권소라는 한무영 사건에서 손을 떼게 되고 한무영은 권소라를 무책임한 검사로 오해하게 된다.

권소라에게 외면당한 한무영은 스스로 누명을 벗고자 동분서주한다. 극비리에 공조 수사에 돌입한 스플래시팀과 검찰은 철두철미한 기습을 준비한다. 그러나 반짝반짝 빛나리라 예상됐던 세 사람의 앞날은 예상치 못한 결말을 맺게 될 예정이다. 한무영은 삶의 이유를 잃게 되고 잘 나가던 대한일보 이석민과 검찰 권소라의 인생은 바닥으로 곤두박질친다.

이들이 어떤 이유에서 각자가 얻을 수 있는 최악의 결론을 마주하게 된 것인지 그로부터 5년 뒤 세 사람은 어떤 계기로 다시 인연을 맺게 되는지는 24일 첫 방송될 ‘조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SBS 새 월화드라마 ‘조작’은 ‘기레기'(기자를 낮잡아 부르는 말)로 불리는 한무영(남궁민)과 소신 있는 기자 이석민(유준상), 한 번 문 사건은 절대 안 놓는 검사 권소라(엄지원)가 뭉쳐 변질된 언론에 통쾌한 일격을 가하는 이야기다. 24일 오후 10시에 1~2회가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