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틱붐’, 의리로 뭉친 막강 캐스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건명(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성기윤, 배해선, 이석준, 오종혁, 조순창, 정연 /  사진제공=㈜아이엠컬처

이건명(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성기윤, 배해선, 이석준, 오종혁, 조순창, 정연 /
사진제공=㈜아이엠컬처

뮤지컬 ‘틱틱붐'(연출 박지혜)이 출연진을 공개했다. 성기윤 이석준 이건명 배해선 등 연기파 배우들이 이름을 올렸다.

‘틱틱붐’은 국내 관객들에게 뮤지컬 ‘렌트’의 극작가로 유명한 조나단 라슨의 두 번째 유작이다. 이 작품은 예술을 향한 열정으로 불꽃처럼 살다가 요절한 조나단 라슨의 이야기를 담는다. 2001년 한국 초연 당시 3개의 공연장에서 3팀의 배우와 스태프가 공연하는 구성으로 이목을 끌었다.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틱틱붐’은 3인 다역의 재기 발랄한 형식과 자유로운 무대, 생동감 넘치는 강렬한 비트의 음악을 강조했다. 또 생활 속 고통에 대해 이야기하며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낼 전망이다.

특히 이석준, 이건명, 배해선의 데뷔 20주년을 기념하는 공연으로 더 의미가 깊다. 이 밖에도 정연, 조순창, 오종혁 등이 뭉친다.

‘틱틱붐’은 오는 8월 29일부터 10월 15일까지 대학로 TOM 1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