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17’, 생활기록부 이슈 다룬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학교 2017' 예고편 캡처

/사진=KBS2 ‘학교 2017’ 예고편 캡처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극본 정찬미 김승원, 연출 박진석 송민엽)이 2017년 실제 학교와 학생들 사이에 화제로 떠올랐던 ‘생활기록부(이하 생기부) 이슈’를 다룬다.

24일 방송되는 ‘학교 2017’ 3회에서는 용의자X를 잡기 위해 교장 양도진(김응수)이 상벌점 신고보상제(신고를 기반으로 상점과 벌점을 보상하는 제도)를 도입하고, 학생들은 생기부에 벌점 기록을 남기지 않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이로 인해 금도고가 혼란에 빠질 예정이다.

3회 예고편에 따르면 금도고 학생들은 상점을 받기 위해, 혹은 남에게 벌점을 물리기 위해 애를 쓴다. 성적에 관심 없던 라은호(김세정)도 양도진을 찾아가 “분명 X 잡아 오면 벌점 다 까준다고 약속하셨다”고 재차 확인했다.

대체 생기부가 무엇이기에 금도고 전체가 뒤집어진 걸까? 제작진은 “실제 주요 대학에서 다양한 인재를 뽑기 위해 과거와 달리, 수능 성적보다 생활기록부와 자기소개서, 추천서 등을 중시하는 학생부 중심전형을 실시하면서 생기부의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때문에 웹툰 공모전으로 한국대 수시 특전을 노리는 은호 역시 벌점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것”이라고 설명하며 “교장의 뜻대로 은호와 학생들이 X를 잡을 수 있을지, 상벌제 때문에 혼돈에 빠진 금도고의 이야기를 오늘(24일) 밤, 본방송을 통해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지난 1, 2회 방송에서는 웹툰 공모전으로 한국대 입학을 노리던 은호가 빼앗긴 스케치 노트를 찾기 위해 몰래 교무실에 잠입했다가 용의자 X로 몰리며 퇴학의 위기에 빠졌다. 하지만 퇴학이 결정되려는 순간, 용의자 X는 강당에 드론을 날려 은호가 X가 아니라는 사실을 입증했고 “강당에 송대휘(장동윤), 현태운(김정현)은 없었다”는 쪽지를 던져 호기심을 불러 일으켰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