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포크레인’, 아픈 역사 속 숨겨진 내상과 마주하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영화 '포크레인' 스틸컷

사진=영화 ‘포크레인’ 스틸컷

“그날, 왜 그곳에 우리를 보냈습니까?”

영화 ‘포크레인'(감독 이주형)은 이 물음에 대한 답을 찾는 영화다. 그날, 그곳에 그들은 왜 갔어야 했고 그들을 그곳에 보낸 사람은 누구인가?

‘포크레인’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시위 진압에 동원됐던 공수부대원 김강일(엄태웅)의 이야기를 담았다. 퇴역 후 포크레인 운전기사로 살아가던 그가 우연한 사건을 계기로 20여 년 전 묻어두었던 불편한 진실을 좇아가는 진실 추적 드라마다.

강일은 어느 날 굴삭 작업을 하던 중 깊숙이 묻혀 있던 백골을 발견한다. 그때 불현듯 20년 전 자신이 저질렀던 악몽 같은 일이 떠오른다. 그리고 그는 그날 그곳에 자신이 가야만 했던 이유를 묻기 시작한다.

먼저 그는 당시 함께 군 복무를 했던 동료들을 찾아갔다. 그날을 기억 저편으로 묻어두고 제 각각으로 살아가고 있는 옛 동기들. 하지만 저마다 트라우마를 간직한 채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온전치 못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

강일은 동기들을 만난 뒤 옛 상사들을 찾기 시작했다. 선임하사, 소대장, 대대장, 여단장을 마주한 그는 “그날, 왜 그곳에 우리를 보냈습니까?”라는 질문을 던진다. 하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명령이라 어쩔 수 없었다”라는 변명뿐. 가해자에서 피해자가 될 수밖에 없었던 그들의 상처를 알아주는 이는 아무도 없다는 현실에 강일은 좌절한다.

사진=영화 '포크레인' 스틸컷

사진=영화 ‘포크레인’ 스틸컷

‘포크레인’은 광주민주화운동을 다룬 다른 영화들과는 조금 다른 시선을 가지고 있다. 대부분의 영화가 피해자였던 시민군을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반면 ‘포크레인’은 가해자였던 시위 진압군을 조명한다.

피해자들만큼이나 큰 아픔과 트라우마를 간직한 채 살아가고 있지만 가해자로 손가락질받으며 살아온 시위 진압군들. 영화는 그들의 상처를 세상 밖으로 보여주며 “상처의 책임은 누구의 것인가”에 대한 의문을 던진다.

극 중 강일은 “그날, 왜 그곳에 우리를 보냈습니까?”라는 물음에 대한 답을 결국 찾지 못했다. 하지만 계속되는 물음을 통해 관객들로 하여금 가해자인 동시에 피해자가 될 수밖에 없던 그들의 상처를 되돌아보고 각성할 수 있게 한다.

‘포크레인’은 오는 27일 개봉. 15세 관람가.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