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이원종X성지루, 30년 우정 돋보였던 ‘꿈의 대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성지루(왼쪽), 이원종 / 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성지루(왼쪽), 이원종 / 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원종과 성지루가 KBS2 ‘불후의 명곡’에 함께 출연했다.

지난 22일 ‘불후의 명곡’은 여름 특집으로 ‘친구와 함께하는 여름이야기’라는 주제로 꾸며졌다.

이원종과 성지루는 30년 지기 친구로 출연해 이범용과 한명훈의 ‘꿈의 대화’를 불렀다.

두 배우는 “우리가 만난 지 30년쯤 됐다”라고 운을 떼며 노래를 시작했다.

이원종은 “연습 때부터 즐기자는 마음으로 준비했지만 무대에 선 순간 뭉클함이 밀려왔다. 내가 정말 아끼는 동생 성지루와 함께라 진심 어린 무대를 보여줄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우리 두 사람 앞으로 좋은 모습 많이 보여주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두 배우의 30년 우정이 돋보이는 무대에 네티즌들은 “연륜이 묻어나는 감동적인 무대였다” “연기도 최고! 노래도 최고!”라며 응원을 보냈다.

이원종은 최근 tvN ‘인생술집’ 촬영을 마쳤다. 이어 KBS2 드라마 ‘최강배달꾼’에 특별 출연하는 등 바쁜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