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하 “‘수트너’ 인물들과 대립관계…현장서 외로웠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동하,인터뷰

배우 동하가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윽한 미소를 지어 보이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배우 동하가 지난 13일 종영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촬영 당시 악역을 연기하느라 외로웠다고 밝혔다.

동하는 최근 텐아시아 편집국에서 가진 종영 인터뷰에서 “저는 어딜 가든 사람들과 이야기하는 걸 좋아한다. 다가가는 것도 좋아해서 항상 어울리려고 노력하는 편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동하는 “하지만 이번 현장에서는 사람들과 일부러 멀리 했다. 극중 악역을 맡았던 만큼 평소에도 거리를 유지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대기실에서 배우들과 눈 마주치면 어쩔 수 없이 이야기를 해야 하니까 차에서 대기했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저도 같이 어울려서 친해지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았지만 대립관계에서 진심으로 연기를 주고받아야 하는데 친한 상태에서 촬영에 들어갔을 때 정색하기가 쉽지 않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동하는 “종방연 때 (지)창욱 형이랑 이야기 했는데 본인도 그랬다고 했다. ‘나랑 똑같은 생각을 하고 있었구나’ 싶었다”며 “사실 저 빼고 다른 주요 인물들과는 대립관계였지 않나. 전 작품(KBS2 ‘김과장’)과 공기가 너무 달랐다. 다른 분들은 아주 친해보였는데 전 너무 외로웠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