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남궁민, 부패 경찰 정만식과 위험한 거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조작' 남궁민, 정만식 / 사진제공=SBS

‘조작’ 남궁민, 정만식 / 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조작’의 남궁민이 정만식과 위험한 거래를 한다.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 1~2회에서는 한무영(남궁민)의 목숨을 건 위장 취재로 이야기를 시작한다. 한무영은 취재를 위해 비리 경찰 전찬수(정만식)을 이용해 EM무역의 박응모(박정학)과 은밀한 접선에 나선다.

한무영이 이토록 위험천만한 취재에 뛰어든 것은 형 한철호(오정세)에게 일어난 비극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서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한무영은 반짝반짝 빛나는 은색 양복과 정갈히 매만진 머리로 자신의 정체를 꽁꽁 숨겼다. 스타일 변화를 통해 애국신문 한무영이 아닌 부산에서 온 김사장으로 완벽히 탈바꿈한 것이다.

이 장면은 남궁민이 동료 배우 이시언을 찾아가 사투리 특별 과외를 받아 연출됐다. 남궁민의 맛깔나는 부산 사투리와 더불어 화려한 액션 실력을 볼 수 있다.

SBS 새 월화드라마 ‘조작’은 ‘기레기'(기자를 낮잡아 부르는 말)로 불리는 한무영(남궁민)과 소신 있는 기자 이석민(유준상), 한 번 문 사건은 절대 안 놓는 검사 권소라(엄지원)가 뭉쳐 변질된 언론에 통쾌한 일격을 가하는 이야기다.

24일 오후 10시에 1~2회가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