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쇼 트라이앵글’ 홍대크루, 321점으로 우승 차지 ‘청춘예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DJ쇼 트라이앵글' 방송 캡쳐

/사진=SBS ‘DJ쇼 트라이앵글’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DJ쇼 트라이앵글’의 청춘예찬 무대가 펼쳐졌다.

지난 23일 방송된 ‘DJ쇼 트라이앵글’에서는 이태원 크루 DJ 바가지의 무대로 시작됐다. 그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힘든 청춘들을 위한 응원가를 선보였다. 이어 출격한 강남 크루의 DJ 준코코는 대한민국 청춘 문화의 시작과도 같았던 바비 브라운의 대표적인 ‘뉴잭 스윙’ 댄스로 세대를 아우르는 신나는 무대를 선보였다.

1라운드 마지막 무대는 매 회 뛰어난 무대 연출과 퍼포먼스를 선보여 주목받고 있는 홍대 크루의 DJ 쥬스가 꾸몄다. 그는 힙합브라스 밴드 ‘엔피유니온’과 함께 DJ단이 아닌 무대 밑에서 깃발을 들고 기세등등하게 등장했다.

패널 신보라는 “무대 앞으로 나온 것 자체가 (관객과) 격 없이 소통하고 싶어 하는 느낌이 들어 (쥬스의 무대에) 마음이 열렸다”고 칭찬했다. 홍석천 역시 “쥬스의 청춘은 두려움 없는 에너지다”라고 덧붙였다. DJ 쥬스는 161점을 얻으며 1라운드 1위를 차지했다.

2라운드는 각 크루 DJ들의 추억 속 청춘을 엿볼 수 있는 무대로 꾸며졌다. 첫 번째로 무대에 오른 강남 크루의 DJ 듀오 인사이드 코어는 헤어스타일부터 의상, 음악까지 에너지 가득하고 즐거웠던 자신들의 20대를 그대로 재연했다.

이태원 크루의 DJ 아파치는 “10년 전 (인사이드 코어) 형들이 저 모습으로 딱 저런 노래를 틀고 있었다”고 말했다. DJ 바리오닉스 역시 “우리에게 투표권이 있었다면 모두가 눌렀을 것” 이라며 인사이드 코어의 무대에 박수를 보냈다.

두 번째로 무대에 오른 이태원 크루의 DJ 구스범스는 자신의 성장 스토리를 담은 음악을 선보였다. 그는 어머니와 함께 찍은 자신의 어릴 적 사진과 함께 무대를 시작했다. 감동적인 가사 내용이 돋보이는 Kanye west의 Only one을 시작으로, 학창시절의 사랑과 방황, 그리고 DJ로 활동하는 지금의 모습까지 모든 스토리를 음악에 담아냈다.

한 편의 영화 같았던 그의 무대가 끝난 후, MC 김윤아는 DJ 구스범스의 무대를 지켜본 특별한 손님을 소개했다. 바로 DJ 구스범스의 어머니가 현장에 계셨던 것. 홍석천은 “아들이 DJ를 한다고 했을 때 어머니의 반대가 심했을 것 같다. (이 무대는) DJ 구스범스가 어머니에게 음악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보여드리기 위해 꾸민 무대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은 홍대 크루의 DJ 다큐의 무대로 이어졌다. “반항심 가득하고 혈기왕성했던 청춘을 보여주고 싶다”고 밝힌 다큐는 어느 때보다 강렬하고 다크한 비트로 무대를 꾸몄다. 한국 갱스터 랩의 자존심 마스터 우와 함께한 ‘이리와 봐’ 무대는 반항심의 정점을 찍었다. 상대 팀 DJ들은 “이 무대에 단점은 없었다” “흠잡을게 없는 무대였다”며 감탄했다.

연예인 패널단은 “마스타우의 랩에서 청춘의 스웨그를 느낄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Viva 청춘’을 주제로 각자 전달하고 싶었던 메시지를 담아 무대를 꾸민 DJ들의 열정이 돋보였던 이날 트라이앵글의 무대는 321점을 차지한 홍대 크루가 우승을 차지하며 막을 내렸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