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보아 측 “SBS ‘사랑의 온도’ 출연 검토 중”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조보아,보안관

배우 조보아/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조보아가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출연을 검토 중이다.

조보아의 소속사 SidusHQ 측 한 관계자는 24일 오전 텐아시아에 이 같이 밝혔다.

조보아는 극중 대기업 계열사 사장의 딸 지홍아를 제안 받았다. 이에 앞서 서현진·양세종 등도 ‘사랑의 온도’ 출연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대세’ 배우들을 한 작품에서 만나볼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사랑의 온도’는 ‘닥터스’ ‘상류사회’ ‘따뜻한 말 한마디’ 등을 쓴 하명의 작가의 소설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 를 원작으로 한 드라마다. 상처와 고독을 외면한 청춘들이 방황하면서 자기 안의 사랑과 상대를 사랑한 시점을 깨달아 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조작’ 후속으로 9월 편성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