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 입대 전 마지막 콘서트…”제 체질은 로맨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창욱 / 사진제공=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

지창욱 / 사진제공=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지창욱이 입대 전 팬들을 위해 아낌없이 보여줬다.

지난 22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는 지창욱의 데뷔 10주년 콘서트 ‘A Film by Ji Chang Wook History Concert – Jiscovery’가 진행됐다. 지창욱은 오후 2시부터 7시까지 6,000명의 팬들과 함께 특별한 추억을 만들었다.

콘서트는 지창욱이 군 입대전 팬들과 마지막으로 만나는 자리였다. 한국, 중국, 일본, 대만, 태국, 홍콩, 싱가포르 등 각국의 팬들이 지창욱을 보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공연장에 모여들어 진풍경을 만들었다.

지창욱은 오프닝 곡으로 자신의 OST ‘KISSING YOU’를 부르며 2층 객석에서부터 깜짝 등장했다. 그는 이어 주걸륜의 ‘성청(星晴)’까지 연달아 선보이며 시작부터 빼어난 가창력과 연장을 뜨겁게 달궜다.

이어 데뷔작인 영화 ‘슬리핑뷰티’(2008년)부터 최근 종영한 드라마 ‘수상한 파트너’(2017년)까지 지난 10년간의 작품을 돌아봤다. 팬들이 궁금해하는 뒷이야기들을 솔직하게 나누며 친밀하게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창욱은 데뷔 초 21세의 앳된 모습부터 영화, 드라마, 뮤지컬 관련 작품 속 영상과 사진들을 하나 하나 되돌아보며 즐거운 시간 여행을 떠났다. 중간 중간 팬들의 요청에 즉석에서 기억에 남는 장면과 명대사들을 스스럼없이 선보여 팬들로부터 열띤 호응을 이끌어냈다.

뮤지컬 관련 토크를 이어가던 중에는 ‘쓰릴미’ 속 ‘Nothing Like a Fire’와 ‘그날들’ 속 넘버였던 김광석의 ‘혼자 남은 밤’, ‘사랑했지만’을 열창했다. 지창욱은 남다른 가창력과 팬들과 하나되는 매력 만점의 무대 매너로 팬들을 시종일관 설레게 만들었다.

최근 종영한 인기 드라마 ‘수상한 파트너’ 속 자신이 부른 OST ‘네가 좋은 백한가지 이유’를 무대에서 라이브로 최초로 선보이기도 했다. 팬들이 선정한 인생캐릭터 1위에 ‘수상한 파트너’가 뽑힌 가운데 팬 한 명과 ‘수상한 파트너’ 속 명장면을 재연해내 시선을 모았다. 이후 액션과 로코 중 다시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를 묻는 질문에 “제 체질은 로맨스” 라고 웃으며 “액션도 물론 다시 하고 싶지만 군제대 후 로맨스 위주의 작품을 많이 해보고 싶다” 고 답해 팬들을 환호케 만들었다.

1부는 ‘배우 지창욱’에 대한 시간이었다면 2부는 ‘남자 그리고 인간 지창욱’에 대한 무대로 이어졌다. 지창욱은 팬들이 궁금해하는 개인적인 질문들에 모두 쿨하고 소탈하게 대답하며 센스있는 입담과 인간적인 매력으로 여심을 흔들었다. 또한 팬들의 요청에 즉석에서 지그덕 춤을 귀엽게 선보이는가 하면 현장 팬들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객석에 가까이 다가가 소통하는 등 남다른 진행 솜씨로 현장을 더욱 뜨겁게 달궜다.

지창욱은 이날 그동안 공개한 적 없던 ‘소년 지창욱’의 시간들도 서프라이즈 영상으로 직접 담아내 큰 호응을 얻었다. 어릴 적 살던 동네부터 학교, 친구들과 놀던 골목길, 어머니가 일하시던 공간, 자신만의 숨겨진 비밀 장소 등을 공개하며 개인적인 이야기들을 진솔하게 풀어내 팬들에게 풍성한 시간을 선사했다.

이외에도 휘성의 ‘Insomenia’, 김동률의 ‘취중진담’, 정준일의 ‘고백’, 이적의 ‘네가 없는’, ‘하늘을 달리다’ 등 평소 좋아하는 곡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콘서트 말미에는 지창욱이 팬들을 위해 직접 준비한 손편지를 담담하게 읽어 내려가 감동을 더했다. 지창욱은 “콘서트를 준비하면서 10년을 되돌아본 것 같다. 내게 그동안의 10년은 새로운 도전이었고, 앞만 보며 달렸던 치열한 달리기 같았고, 그 길 위에서 웃기도 했고, 외로움에 울기도 했던 것 같다. 또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많은 선후배 분들을 만나 인생의 좋은 작품도 많이 남긴 것 같고, 무엇보다 많은 팬 분들께 벅찬 사랑을 받은 시간들이었다. 이런 사랑을 받을 자격이 있는 사람인가 항상 의심하고 고민했다. 지금 여기, 우리가 함께 일 수 있는 건 여러분 덕분이다. 그래서 포기하지 않고 달릴 수 있었다” 라고 팬들을 향해 직접 써내려간 손편지로 진심을 전했다.

이어 “고맙다는 말이 부족하기만 한데, 모두 많이 진심으로 보고 싶고, 그리울 거다. 여러분들께 자랑스러운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 씩씩하고 건강하게 잘 다녀오겠다. 여러분들도 건강히 잘 지내고 계셨으면 좋겠다. 2019년에 모두 웃으면서 다시 만나.” 며 군입대를 앞둔 인사도 함께 전했다.

이후 지창욱은 투빅의 ‘안녕 안녕 안녕’을 부르며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헤어짐을 아쉬워하는 팬들을 위해 드라마 ‘힐러’에서 불렀던 자신의 OST ‘지켜줄게’를 선보이며 팬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특히 이번 콘서트는 팬들에게 이날을 기억할 수 있도록 사진과 영상 촬영이 다 가능하도록 한 오픈 무대였다. 팬들은 콘서트가 마친 후에도 자리를 뜨지 못하고 ‘함께한 10년 함께할 영원’‘기다릴게 지창욱’ 이라고 적힌 플랜카드를 들고 응원의 물결을 선보여 뭉클함을 더했다.

8월 14일 육군 현역으로 군 입대해 국방의 의무를 성실히 이행할 계획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