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지현우, 도둑 제이로 안길강과 ‘부자 상봉’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방송화면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방송화면

MBC 드라마 ‘도둑놈 도둑님’의 지현우와 안길강이 도둑 제이로 만났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에서는 장판수(안길강)가 보물 지도를 훔치기 위해 제이로 변장한 후 홍일권(장광)의 집무실에 잠입했다. 이후 장돌목(지현우)과 마주치면서 반전을 선사했다.

아들이 또 다시 제이로 활동하지 않을 것이라 믿었던 장판수가 같은 가면을 쓴 장돌목과 마주하면서 긴장감을 자아냈다. 특히 장판수의 가면을 벗긴 후 놀라는 장돌목의 모습은 앞으로 부자 사이에 벌어질 갈등을 예고했다.

그런데 이는 제이를 잡기 위해 홍일권이 놓은 덫이었다. 지도를 찾으러 제이가 잠입할 것을 예상한 홍일권이 자신의 스케줄 표에 ‘청원경찰 10명 배치’를 써놓으면서 중요한 날로 인식시킨 것. 최강규(김준원)를 시켜 제이를 잡으라고 지시하면서 장판수-장돌목 부자는 위기에 놓였다.

제이를 향한 쫓고 쫓기는 추적이 이어진 가운데 강소주(서주현)-장돌목-한준희(김지훈)의 삼각 로맨스 역시 불이 붙었다.

장돌목은 비 오는 날 강소주를 마중나가 우산을 씌워주는 것은 물론 비에 젖은 강소주를 닦아주며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다. 또 강소주가 괴한에 의해 습격 당할 때 혜성처럼 나타나 구해줬다. 강소주 역시 그런 장돌목의 모습에 심장이 뛰기 시작했고 자기만 장돌목을 좋아하는 거라 생각하면서 자책했다.

반면 한준희는 장돌목이 강소주를 업고 서로 사랑을 쌓아나가는 모습을 보며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동생 장돌목을 위해 강소주를 향한 마음을 접을 것을 암시해 세 사람의 운명이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모았다.

‘도둑놈 도둑님’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