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차태현 “내게 숨을 불어넣은 작품…잊지 못할 것”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차태현 / 사진제공=블러썸엔터테인먼트

차태현 / 사진제공=블러썸엔터테인먼트

KBS2 금토드라마 ‘최고의 한방’에서 연출자와 배우로 열연한 차태현이 극에 대해 “내게 숨을 불어넣어 준 작품”이라고 말했다.

차태현은 ‘최고의 한방’에서 엔터테인먼트 대표 이광재를 연기했다. 리얼한 생활밀착형 연기로 극의 몰입을 도왔다. 또 배우들과 케미를 선사해 호평을 받았다.

그는 24일 소속사를 통해 “연출이라는 새로운 도전에 긴장도 하고 걱정도 했다”라며 “처음이라 부족한 점이 많았지만, 현장의 많은 제작진들과 선후배 연기자들 덕분에 작품을 마칠 수 있었다. 더 많이 배우고 느낄 수 있었던 소중한 현장이었다”고 밝혔다.

차태현은 함께 호흡한 모든 스태프, 배우들에 대해서도 “최고의 파트너였다. 함께한 시간들에 감사하다. 잊지 못할 것 같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