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D-1’ 터보는 현재진행형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터보 / 사진제공=더터보컴퍼니

터보 / 사진제공=더터보컴퍼니

3인조 그룹 터보(김종국, 김정남, 마이키)는 여전히 건재하다.

터보가 25일 오후 6시 새 미니앨범 ‘터보 스플래쉬(TURBO SPLASH)’ 음원을 발표한다.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26일 음반을 발매한다.

터보는 지난 2015년 14년 만에 화려하게 컴백했다. 당시 19개 트랙이 실린 정규 음반으로 음원 차트를 장악하기도 했다.

그로부터 2년 만에 내놓는 이번 앨범 타이틀곡 ‘뜨거운 설탕(Hot Sugar)’은 여름 시즌 송의 탄생을 예감케 한다. 이를 비롯해 ‘파라다이스(Paradise)’, ‘그림배경’, ‘남자답게’까지 4곡이 수록됐다. 터보의 1990년대 감성과 현 가요계에서 가장 ‘핫’한 스태프들이 만나 새로운 음악을 선사할 전망이다.

이번 앨범을 위해 실제 인기 프로듀싱 팀 ‘이단옆차기’와 1990년대 최정상 댄스 그룹으로 가요계를 이끈 듀스 출신 프로듀서 이현도는 물론 인기 아이돌 그룹 갓세븐(GOT7), 방탄소년단, 엑소 첸, 제시, 케이윌, 에일리, 아이오아이(I.O.I) 등과 잇달아 작업해 온 이어어택(earattack), 유근, 5$ 등이 참여했다.

또 세계적인 뮤지션 퍼렐 윌리엄스를 비롯해 빅뱅 지드래곤, 블락비 지코, 도끼 등과 작업한 실력파 아티스트 미나권(minakwon)이 김종국의 제안으로 앨범 아트워크를 작업했다.

멤버 김종국또 3개 트랙의 멜로디와 가사를 직접 작업하고 보컬 랩 편곡까지 신경썼다. 뿐만 아니라 전 멤버가 뮤직비디오와 앨범 재킷 작업 등에 공을 들였다.

터보는 오는 9월 2~3일 서울 콘서트를 시작으로 대구, 성남, 고양, 대전 등지에서 첫 극장판 전국투어를 개최한다. 또 음악방송, 예능 프로그램 등 다방면에서 활발히 활동할 계획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