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은수 “‘듀얼’ 종영, 꿈꾼 것 같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서은수 / 사진제공=OCN

서은수 / 사진제공=OCN

배우 서은수가 OCN 오리지널 드라마 ‘듀얼’을 마친 뒤 “꿈을 꾼 것 같다”고 말했다.

서은수는 23일 막을 내린 ‘듀얼’에서 류미래 역을 맡아 열연했다. 반전을 거듭한 ‘복제인간 추격 스릴러’의 주역으로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는 평을 얻었다.

특히 후반부로 갈수록 극의 흐름을 이끌며 키맨 역할을 해 주목받았다.

서은수는 24일 오전 소속사 UL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정들고 이제 조금 편해지려니 또 한 작품이 끝나버렸다. 지난 몇 개월 꿈을 꾼 것 같고 미래라는 인물로 살아 행복했지만 아쉬움 또한 많이 남는다. 감독님, 작가님, 선배 배우분들, 모든 스태프분들께 감사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듀얼을 애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 미래를 응원해주신 분들께 모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배우 서은수도 더 성장한 모습으로 또 인사드릴 테니 지켜봐달라”고 덧붙였다.

서은수는 지난해 데뷔한 신인배우다. SBS ‘질투의 화신’ ‘낭만닥터 김사부’ 등의 드라마와 8편의 광고를 촬영하며 유망주로 떠올랐다. 차기작으로 KBS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 출연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