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 어게인’ 영국도 사로잡은 이소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이소라 / 사진제공=JTBC '비긴 어게인' 캡처

이소라 / 사진제공=JTBC ‘비긴 어게인’ 캡처

가수 이소라가 JTBC 예능 프로그램 ‘비긴 어게인’에서 매력적인 음색으로 영국을 사로잡았다.

23일 오후 방송된 ‘비긴 어게인’에서는 이소라가 ‘비긴 어스’ 멤버들과 함께 영국 체스터에서 거리 공연을 펼쳤다.

이소라는 유희열과 한 팀이 돼 거리 공연에 나섰다. 그는 아트 가펑클(Art Garfunkel)의 ‘투 슬리피 피플(Two Sleep People)’과 더 셔를즈(the shirelles)의 윌 유 스틸 러브 미 투모로우(Will you Still Love Me Tomorrow)를 선곡했다.

이소라는 자신에 앞서 윤도현이 ‘상남자’와 ‘당신이 만든 날씨’를 영어 버전으로 선보이자 “이게 줄 수 있는 지폐 중에서 가장 큰 돈이라고 한다. 정말 멋있었다”고 지폐를 건네며 칭찬했다. 윤도현은 “누나한테 인정받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소라와 유희열의 차례가 왔다. 이소라의 노래와 유희열의 피아노 연주가 체스터의 햇살과 어우러졌다. 길을 지나던 한 노신사는 발걸음을 멈추고 이소라의 노래를 귀담아 듣고 피아노 위에 동전을 올려두기도 했다.

이소라는 두 번째 곡을 부르다가 유희열에게 하이라이트 부분을 한 번 더 연주해 달라고 요청했다. 유희열의 피아노 연주에 맞춰 다시 한 번 하모니를 선사한 이소라는 “노래를 편안하게 하려는 순간 끝나서 아쉬웠다”고 말했다.

‘비긴어게인’은 이소라, 유희열, 윤도현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믿고 듣는 뮤지션들과 노홍철이 함께 해외로 떠나 길거리 공연을 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오로지 음악으로 소통하고 공감하는 특별한 음악 여행기를 담는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