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상민, 김일중 집서 캠핑 즐기다 눈칫밥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미우새' 방송 캡쳐

/사진=SBS ‘미우새’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의 이상민이 김일중 집에서 캠핑을 즐기다 난감한 상황에 봉착했다.

23일 방송에서는 방송인 김일중과 이상민이 집에서 캠핑을 즐겼다.

이상민은 김일중의 집으로 향했다. 김일중은 자신이 산 캠핑장비들을 꺼내 자랑했다. 80만원짜리 공기 텐트를 꺼내 불었고 그 앞에서 두 사람은 라면을 끓여먹었다.

때마침 김일중의 아내인 아나운서 윤재희가 들어와 어지럽혀진 집안을 보고 “오마이갓”이라고 외쳤고 이상민은 눈치를 보기 시작했다.

김일중은 “상민이 형이 캠핑을 좋아하신다고 해서”라며 이상민 핑계를 댔다. 윤재희는 “얘는 어떻게 접어요. 나중에? 저희 신랑 원터치로 샀는데도 그거 못 접어서”라며 “이거 정말 텐트에요?”라고 물었다.

사실 김일중은 80만원짜리 텐트를 몰래 샀다.  이상민은 핑계를 대며 “스타일리시하고 트렌디하다는 느낌도 있고”라며 감쌌다. 하지만 더 이상은 힘들었고 김일중은 “내가 산 거야”라고 이실직고 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