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이유리, 유전자 검사 위해 민진웅 머리카락 뽑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아이해' 방송 캡쳐

/사진=KBS2 ‘아이해’ 방송 캡쳐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의 이유리가 23일 방송에서 유전자 검사를 감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변혜영(이유리)은 변준영(민진웅)의 유전자 검사를 위해 그의 머리카락을 뽑았다.

변혜영은 변준영에게 점심식사를 같이 하자며 만났다. 그는 일이 힘든 오빠에게 “선물도 줄 겸 겸사겸사”라며 탈모치료약을 건넸다.

변혜영은 “오빠가 직장 다니느라 스트레스를 받았나봐. 머리숱이 죽은 거 같아. 일루 와 바. 훤해 훤해”라며 머리를 숙이게 한 뒤 머리카락을 뽑았다.

이를 알 리 없는 변준영은 순순히 변혜영에게 머리카락을 내줬다. 이후 변혜영은 알 수 없는 죄책감에 사로잡혔지만 결국 유전자 검사를 감행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