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듀2’ 클론 1대3무대 진출자? 인어공주X원회장X영업사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판타스틱 듀오2' 방송 캡쳐

/사진=SBS ‘판타스틱 듀오2’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판타스틱 듀오2’(이하 ‘판듀2’)의 클론과 참가자들이 하나가 됐다.

23일 방송된 ‘판듀2’에서 클론의 1대3 무대 진출자는 인어공주, 가락고 원회장, 영업사원 클럽이었다.

각기 다른 지역에서 모인 잠원초춤쌤, 웃음박사, 인어공주, 영업사원 클론, 원회장 5팀은 클론의 ‘쿵따리 샤바라’를 선곡해 가창했다. 각기 다른 매력으로 뭉친 이들은 콘서트 버금가는 신나는 무대를 꾸몄다.

남성 참가자들이 유쾌한 모습을 보여줬다면 여성 참가자들은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냈고 이들은 클론과 하나 돼 관객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무대를 마친 강원래는 “못하는 친구들인 줄 알았는데 노래를 들으니까 우리보다 나은 것 같다”고 평했다. 구준엽은 “우리 노래가 쉬운 것 같은데 어렵다. 그런데 노래를 잘 부르는 분들에게는 쉬워서 오히려 어렵게 다가올 수도 있는데 다들 잘했다”고 말했다.

이 무대를 지켜본 박미경은 “96년도로 돌아간 것 같았다. 가락고 원회장이 흥이 제일 많아서 위험하다”고 평했다.

김건모의 어머니는 “내가 어느 누구도 지적할 수 없다. ‘미우새’에 출연하지 않나. 시청률에 영향을 좀 끼칠까봐”며 “그런데 클론을 재확인했다. 노병은 늙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클론은 1대3무대 진출자로 인어공주, 가락고 원회장, 영업사원 클론을 선택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