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이동국 “대박이, 강하게 키우고 싶어요”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축구선수 이동국이”아들 대박이(이시안)에게 장난을 많이 치는 건 강하게 키우고 싶어서”라고 말했다.  23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이동국은 문희준과 정재영이 진행하는 라디오에 사연을 보냈다. 두 사람은 이동국의 사연을 읽은 뒤 그에게 전화를 걸었다.

문희준이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보면 대박이에게 짓궂은 장난을 많이 치던데 왜 그런 건지 궁금하다”고 하자 이동국은 “아들을 강하게 키우고 싶다”고 말했다.

대박이는 “아빠랑 노는 게 재밌다” “아빠가 좋아”라고 수줍게 털어놓았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