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지창욱 “눈이 깊고 좋은 배우가 되고 싶어요”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지창욱

지창욱

배우 지창욱이 23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신체 부위를 눈과 어깨라고 꼽았다.

지창욱은 “마음에 드는 부분은 눈과 어깨”라면서 “어깨는 원래 넓다. 부모님께 감사하다.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창욱 같은 눈을 가지고 싶다’는 의견이 많다는 말에 “쌍꺼풀은 성형외과에 물어봐야 한다. 그런데 거기에서도 나처럼 잘 안 나올 것”이라면서 “눈이 깊고 좋은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8월 14일 군 입대를 앞두고 있는 지창욱은 “덤덤하다. 많이 늦었다. 일정을 소화하면서 기다리고 있다”면서 “남지현 양이 면회 온다고 그랬는데 오지 말라고 했다. 그렇지만 와 주면 정말 고맙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