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유희열, 지식 대방출… 공식 브레인 등극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비긴어게인' 유희열

‘비긴어게인’ 유희열

방송인 유희열이 영국에 대한 지식을 뽐내며 JTBC ‘비긴어게인’ 공식 브레인으로 등극했다.

23일 방송되는 ‘비긴어게인’에서는 영국으로 버스킹 여행을 떠난 이소라, 유희열, 윤도현, 노홍철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유희열은 평소 놀기 좋아하는 ‘베짱이’가 아니라 엘리트 뮤지션답게 해박한 지식을 뽐냈다. 유희열은 숙소로 가는 버스 안에서 “리버풀은 산업혁명의 도시다” “유럽은 대체 에너지 자원이 높은 비율로 사용되고 있다” “탈(脫)석탄, 탈원전이 화두다” 등 알고 있는 상식을 대방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비긴 어스’ 멤버들은 유희열의 반전 매력에 감탄했다. tvN ‘알쓸신잡’에서 잡학 지식인들과 함께 하고 있는 유희열은 “거기서는 한 마디도 못하고 여기서만 이런다”며 씁쓸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음악을 할 때도 유희열의 활약은 빛을 발했다. 그는 음악을 들으며 바로 피아노 악보로 옮겨 그리며 버스킹 작업을 도왔다. 유희열은 “피아노 소리에는 절대음감이다”라며 ‘음악 할 때 가장 섹시한 남자’의 매력을 발산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