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7주년 특집… 절친부터 실제 가족까지 ‘총출동’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런닝맨'

‘런닝맨’

SBS ‘런닝맨’이 7주년을 기념해 ‘리얼 패밀리가 떴다’편을 선보인다. 멤버들의 가족과 절친이 총출동해 다양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오늘(23일) 방송되는 ‘런닝맨’은 7주년을 맞아 멤버들의 실제 가족 또는 절친들을 초대해 여름휴가 레이스를 펼쳤다.

유재석은 후배 조세호, 지석진은 절친 김수용, 이광수는 친한 형인 배우 태항호, 하하는 20년 지기 절친 박근식, 양세찬은 의외의 사연으로 에이핑크의 손나은을 초대했다.

뿐만 아니라 김종국과 송지효, 전소민은 가족인 친형과 남동생들을 초대했다. 가족들은 등장하자마자 거침없는 폭로전을 이어가 멤버들을 당황케 했다.

이들은 본인의 ‘1등 장기’를 자랑하는 ‘우리가족자랑’ 미션에서 몸을 사리지 않는 활약으로 폭소를 유발다. 최근 ‘항블리’로 불리고 있는 태항호와 ‘예능 대세’ 조세호는 각각 자신만의 스타일로 싸이의 ‘뉴페이스’ 코믹 댄스를 선보이며 촬영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이를 본 ‘싸이의 뮤즈’ 손나은은 커플 댄스를 추고 싶은 파트너 한 명을 뽑아 남자 출연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